“총학생회의 주인은 우리 모두”

0
1929

6대 총학생회장 박수현

[기사입력=2015.02.11. 21:16 기사수정=2015.02.17. 20:22]

방학을 맞아 한산한 우리학교지만 기숙사 회의실과 학생회실은 저녁까지도 불이 환하다. 차기 학생회 출범을 준비하고 있는 총학생회장 박수현(13, 화학)학우를 만나 올해 학생회의 청사진에 대해 들어보았다. 인터뷰는 130일 대학생기숙사 A동 회의실에서 진행되었다.

올해 총학생회는 총학생회장단 아래에 있는 기구들을 묶어 집행부라 칭한다고 들었다

세세하게 밝혀 적으면 총학생회 제 6대 집행부 미쁨이 된다. ‘총학생회라는 말은 우리학교 학생 모두를 아울러 지칭하는 말이다. 학생회장이 바뀐다고 해서 그 총학생회의 정체성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집행부만 미쁨이라고 이름 지었다. 총학생회의 주인은 우리 모두라는 것을 강조하는 의미도 있다.

차기 총학생회 조직도. 학우들을 모두 포함하는 전체학생총회 아래에 집행부와 자치기구, 상설위원회, 특별기구가 모여 총학생회를 이루고 있다.

미쁨의 뜻은

믿음직하게 여기는 마음이라는 순우리말이다. 이 뜻처럼 집행부와 학생들 간에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집행부의 공약을 크게 소통증진학생회업무체계화로 나눌 수 있을 것 같다

집행부는 학생회원들이 원하는 사업을 해야 한다. 제대로 소통이 되지 않는다면 집행부는 집행부가 원하는 대로만 사업을 할 뿐이다. 때문에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또한 소통이 잘 되어 학생들이 원하는 바가 분명하다고 하더라도 집행부의 능력이 부족하면 제대로 일을 처리할 수가 없다. 집행부가 학내의 여러 일들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업무체계를 갖춰야만 하는 것이다.

올해 총학생회는 이 두 가지를 통해 개인이 해결할 수 없는 문제’, ‘학생회에서만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을 발굴하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방학 중 어떤 업무가 진행되고 있는가

아직 임기가 시작되진 않았지만 인수위원회가 미리 구성되어 국장들을 중심으로 인수인계가 이뤄지고 있다.

도서공동구매를 도서관과 연계하여 진행하는 방안 등 향후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회의도 하였지만 주로 학생회 활동에 대한 추상적인 논의에 집중했다. 우리나라 학생회의 역사부터 우리대학 학생회의 역사, 각 집행국의 정체성 등에 대한 기본적인 논의들을 함께 나누었다. 210일에 진행된 새내기 OT에도 많은 힘을 쏟았다.

지스트 학우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총학생회가 집행부만의 것이 아니고, 자신의 것이라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 구성원 하나하나가 모여서 만들어진 것이 총학생회이다. 총학생회가 여러 목소리로 가득 찰 때 보람을 느낄 것 같다.

최철민 기자 ferror@gist.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