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교육을 시작하며> 새로운 경험, 새로운 관점

0
281

이공계 학생으로서 쉽게 경험하지 못하는 것들을 해보기 위해 신문사에 들어왔다. 기대했던 대로 첫 번째 교육시간에 이공계 학생들이 절대 하지 않을 것 같은 이야기들을 했다. 언론과 기자, 기사에 대해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은 내용이었다. 편집장 선배가 “재미없지? 하하”하며 어색한 웃음을 연발했지만, 그렇게 재미없지는 않았다. 아직은 와닿지 않고 뻔하게만 느껴지는 내용도 있었지만, 언젠가는 필요할 것 같았다. 또 확실히 이해되지는 않지만 왠지 멋있는 내용이 많았다. 고등학교 때 문과인 친구들과 시사 토론 대회나 발표 준비를 하며, 자연스레 언론에 관심이 커졌다. 이곳에서 내가 얼마나 고등학생 때 가졌던 질문들에 대한 답을 구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소속되어 있는 동안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

생각해보면, 중학교 교지편집부는 기자라고 하기에 부족한 점이 많았다. 취재할 내용 정하고, 현장 가서 사진 찍고, 글 쓰고, 수상 작품이나 선생님들로부터 받은 글 입력하는 게 다였다. 학생들의 관심을 끌 만한 소재를 정하기보다는 우리가 더 편하게 할 수 있는 활동을 추진하는 데에 노력을 기울였다. 학교에 소속된 기관이라는 책임감을 느끼고 글을 쓰기보다는 내가 쓰고 싶었던 기사를 쓰는 데에 집중했던 것 같다. 그리고 이렇게 ‘기사란 무엇인가?’ 하는 거창한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 나누어 본 적이 없다. 신문사 단톡방을 보면 사소한 것으로 보이는 것도 누군가가 지적해서 계속해서 고치고, 글 쓰는 작업뿐만 아니라 신문 인쇄나 배포 등 해야 할 일들이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많은 것 같다. 그만큼 더 자치적이며 책임감을 느끼고 행동하는 기관일 것이다.

나는 분명 글쓰기를 좋아한다. 특히 일기 쓰기, 편지 쓰기를 즐겨한다. 즉, 내 생각을 기록하고 전달하는 글쓰기를 좋아한다고 할 수 있다. 그렇지만 기사는 나를 위한 글이 아닌 남들을 위한 글이다. 따라서 수습 교육에서는 객관적인 글을 쓰는 방법을 집중적으로 배우고 싶다. 자기중심적인 생각에서 벗어나 객관적인 관점에서 새로운 생각을 하며 글을 쓰고 싶다. 사람들이 많이 보는 매력적이고 유익한 정보를 전달하고 싶다. 아직은 모든 것들이 낯설고 조금은 두렵지만, 앞으로 새로운 관점을 가지고 새로운 경험을 할 것이 기대된다.